괴산요 희유(이라보)다완

경주 호명리에서 채취한 태토로 빚은 〈괴산요〉의 다완으로 부드러운 질감과 은은한 기운이 돋보입니다. 참나무 재를 정제하여 만든 자연 유약을 시유하여 1260도의 장작 가마로 소성하였습니다.

이라보(伊羅保) 다완은 그릇 표면의 잿물이 얼룩거린다는 의미의 일본어 '이라이라'의 의성어를 한자 표기한 것으로 황색을 띄는 것이 특징입니다. 손으로 빚는 다완은 제품마다 형태와 컬러의 차이가 있으니 구입 시 참고 바랍니다.
230,000원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작품 제작

괴산요 임병철

1976년 도자 입문을 시작으로 40여 년간 오직 불과 흙만을 사용하며 자연에서 가져온 재료로 작업해오고 있습니다. 돌을 캐고, 나무를 태워 자연 유약을 만들고, 성분에 따라 다른 빛을 내는 흙을 채취하기까지 지난한 과정을 통해 완성된 작품은 투박하지만 힘이 있고, 시간이 흐를 수록 자연의 은근한 아름다움이 느껴집니다.

 

▤ 프로필

충북 괴산 출생

1976년 도자 입문 〈괴산도요〉, 憙齋(희재) 黃圭董(황규동) 선생 사사

1982년 제17회 전국기능경기대회 동상

1992년 동우요(현 〈괴산요〉) 설립

1994년 경상북도 공예품경진대회 동상

1995년 제 23회 일본 전일전 국제예술상 수상

1999년 남도예가100인 초대전 지방기능경기대회 심사위원

2004년 경상북도 공예품경진대회 특선 

현재 경주시도자기협회 회장, 한국예술문화협회 추천 작가, 그 외 다수 작가 전시

괴산요 희유(이라보)다완

23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