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39

흙의 고유한 작업물로 여겨져 온 달 항아리와 토기를 모티브로 한 김규 작가의 목기 작품입니다. 무수한 이력을 지닌 나무를 선별하고, 호분과 도자 재료를 섞어 칠하거나 불로 태워 색과 질감을 만드는 등의 과정을 통해 나무에 새로운 영속성을 부여합니다.

본 작품은 단 한 점만 제작되었으며, 김규 작가의 서명이 담긴 작품보증서와 케어 카드를 동봉해드립니다. 〈달의 원형〉전시 종료 후인 11월 4일에 발송될 예정이며, 예약 주문의 특성상 취소 및 환불이 불가하니 신중한 구매 부탁드립니다.

· Year : 2020
· Size : 220 X 220mm
· Finish : 옻칠
1,500,000원
확인사항
선택하세요.
선택하세요.
예약 주문 작품으로 취소 및 환불이 불가하며, 11월 4일 배송됨을 확인하였습니다. (품절)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작품 디자인 & 제작

김규

홍익대에서 재료공학을 전공하고 이화여대에서 예술철학석사 과정을 마친 후 프랑스 L′ecole bleue에서 인테리어와 가구 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국내에 돌아와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일하다 철학과 미학을 아우르는 목수의 삶을 새로운 지향점으로 삼게 됩니다. 2016년 밀플라토 스튜디오를 열고 목선반을 기반으로 작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세 번의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 작가 노트

저는 나무들에게 억지로 무엇을 하려 하지 않고 그들이 나에게 돌려주는 시선을 잘 받아내고 읽어내며 그것들의 아름다움을 꺼내려고 노력했습니다. 결국 완벽하고 매끄러운 것이 주는 기분 좋은 감정이 있다면 저는 나무들을 통해서 흔들리고 불완전하고 부서지기 쉬운 것들이 주는 통쾌한 감정을 느낄 수 있게 되었지요. 나무들의 갈라진 틈을 볼 때면 그곳에서 피어나는 꽃을 상상합니다. 어느 시인의 말처럼 모든 경계에는 꽃이 피지 않을까요. ('작가 노트' 중에서)

 

▤ 이렇게 관리해주세요

나무 오브제는 급격한 환경 변화에 따라 변형될 수 있습니다. 직사광선과 난방기기를 가까이 하지 않도록 주의하시고, 물이나 액체 대신 솔과 청소기로 먼지를 털어주세요. 시간의 흐름에 따라 나무의 색이 진해지거나 옅어질 수 있으나 이는 자연스로운 변화의 과정으로 바라보아 주세요. 

 


 

Related Exhibition 

〔달의 원형原型 - 김규수오 작품전〕

나무의 결과 옹이를 살려 목기를 만드는 김규 작가, 제주의 원초적 자연을 사진에 담아 온 수오 작가. 자연의 원형을 깊이 응시하며 섬세한 손길을 더해 온 두 작가의 작품전을 선보입니다. 김규 작가의 목기 작품 100여 점을 비롯해 '물나무' 한지에 프린팅한 수오 작가의 사진을 유리 장황, 족자 등의 다양한 형태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목기와 사진, 서로 다른 두 방식의 조우를 통해 자연이 품은 생의 기운을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본 전시는 2020년 9월 29일부터 11월 2일까지 핸들위드케어에서 진행됩니다.  ☞more

No.39

1,500,000원
추가 금액
확인사항
선택하세요.
선택하세요.
예약 주문 작품으로 취소 및 환불이 불가하며, 11월 4일 배송됨을 확인하였습니다. (품절)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