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롯이 우주 

김선갑 · 남미혜 작품전


심연의 빛, 자개를 세공하여 호젓하고도 온전한 우주의 품을 표현한 김선갑&남미혜 두 작가의 작품전을 소개합니다.

두 예술가가 그려낸 고요한 빛의 궤적

김선갑 

18세에 공방 입문 후 중요무형문화재 나전칠기장 고故 김태희 선생으로부터 나전옻칠을 사사받았습니다. 2013년 《전통의 선율》, 2009년 《옻칠회화전》 등 8번의 개인전을 비롯해 1983년부터 2010년까지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하며 지난 50여 년간 작품 활동에 매진해오고 있습니다. 제30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국무총리상, 제2회 한국 옻칠공예대전 대상 등을 수상했습니다.

남미혜 

국민대학교에서 실내디자인학을 전공하고 무사시노 미술대학에서 가구 디자인으로 석사과정을 마쳤습니다. 이후 장식과 문양, 동아시아권의 개화기와 맞물려 나타나는 조형적 변화를 연구해 조형예술학 박사학위를 취득했습니다. 현재 취미사(趣美社)라는 이름으로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연구자, 디자이너, 제작자, 기획자, 편집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지나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적당함'의 가치를 늘 염두에 두고 작업에 임합니다." - 김선갑

“둥근 달이 떠오르는 순간 나뭇결은 잔잔한 물결이 되고, 때로는 조용히 불어오는 바람이 됩니다." - 남미혜

주위를 압도하는 나전의 광채만큼이나 여백이 주는 고요가 비중 있게 다루어지는 두 분의 작품에는 호젓하고도 온전한 우주의 품이 담겨 있습니다. 

전통과 시대에 구애 받지 않은 나전칠기 공예를 선보이며 50여 년간 작품의 지평을 넓혀온 김선갑 선생님, 자개의 형형한 빛 조각으로 나전의 새로운 인상을 빚어낸 남미혜 작가. 두 분이 그려낸 빛의 궤적을 천천히 따라 걸으며 우리의 마음 어딘가에도 작은 반짝임이 스미길 기대합니다.

2020년 11월 20일 - 12월 6일

Tue - Sun, 12 - 7 PM (Monday Closed)  

서울시 용산구 대사관로 43 1층 Handle with Care

02-797-0151

전시 기획: Handle with Care

포스터 디자인: 이재민